무제 문서
산그림
하늘로보내는편지
인사말
라인
메뉴밑
문의
홈 > 하늘로보내는편지 > 고인추모글
No.382 Viewing 
  역시나...
글 쓴 이 :  관리자 등록일 :  2020-08-25 09:32:40 |  조회수 : 9




      * 김해후인 김정태 영가님 전에 *


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7월 하순 어느 날,  두 분의 영가님께서 같이 우리절

하늘정원의 새식구가 되셨습니다. 그 중 한 분인 김정태 영가님은 참으로

인자하신 모습이셨는데 보살님이 너무나 그리워서 평소 같이 다니던 곳으

로 다니면서 여기도 없네 저기도 없네 하니까 따님이 혹시 엄마가 치매가

왔나 하고 심히 걱정을 했답니다. ^^*

따님 세 분 모두 서울대를 나왔고 외동아들인 막내도 서울대를 졸업했다고

옆의 지인이 자랑을 하십니다.

비석에 새길 글을 준비하라고 했더니 따님 중 한 분이 작가라더니 글이 참

안정적이고 역시나... 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.

9월4일 막재 때는 보살님의 지인들이 오셔서 바라춤도 추시고 음성공양도

하신다고 합니다.  인자하신 모습 그대로 잘 살다 가셨음을 느낄 수 있는

분입니다. 

김해후인 김정태 영가님의 극락왕생을 발원합니다.

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_()_
목록 답변 수정 삭제 글쓰기

 
  극락사 경북 칠곡군 지천면 창평리 산 11번지 극락사 TEL. 054.977.2223   관리자전용
새주소 :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창평로 415번지 대표 : 장용준 e-mail : yj4989@naver.com
Copyright (c) yun-design. All rights reserve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