무제 문서
산그림
하늘로보내는편지
인사말
라인
메뉴밑
문의
홈 > 하늘로보내는편지 > 고인추모글
No.276 Viewing 
  엄마의 유언
글 쓴 이 :  관리자 등록일 :  2018-08-30 21:01:13 |  조회수 : 23


  *  엄마의 유언  *


백중을 치르느라 지쳐서 하루 쉬고 있는데 은적사 사무장님의 전화를 받았

더니 은적사 신도님이 돌아 가셨는데 우리절 하늘정원으로 오시고 싶다기

에 병원에 가서 상주님들을 극락으로 모시고 가서 보여 드렸더니 아주 만족

해 하시면서 자리(라-11)를 정하고 다시 병원으로 모셔다 드렸습니다.

살아생전 어머님은 은적사를 다니셨고 최근 몇 년은 병원신세를 지느라

못 가시고 전화로 기도신청만 했다고 합니다.

평소에 풍경소리, 목탁소리 들리는 조용한 곳에 뭍히고 싶다는 말씀을

자주 하셨답니다.

그래서 따님이 그 유언에 따라 찾던 곳이 여기 있었다며 아주 좋아라

하셨습니다.

일찍 돌아가신 아버님은 이사를 오셔서 두 분이 나란히 안치되셨습니다.

오랜만에 만나셨으니 하실 말씀들이 얼마나 많을까요?

밀양유인 박영순 영가님의 극락왕생을 발원합니다.

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나무아미타불 _()_
목록 답변 수정 삭제 글쓰기

 
  극락사 경북 칠곡군 지천면 창평리 산 11번지 극락사 TEL. 054.977.2223   관리자전용
새주소 : 경상북도 칠곡군 지천면 창평로 415번지 대표 : 장용준 e-mail : yj4989@naver.com
Copyright (c) yun-design. All rights reserved